check 3d gpu
바로가기
왼쪽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인터뷰S]② 양진성 "고경표 천진난만, 촬영 들어가면 상남자로 변해"

2017년 06월 14일 11:20

▲ 양진성이 유아인 고경표 임수정에 대해 언급했다. 제공|tvN
[스포티비스타=양소영 기자] 배우 양진성이 유아인, 고경표, 임수정에 대해 언급했다.

양진성은 tvN 드라마 ‘시카고 타자기’ 종영 후 진행된 스포티비스타와 인터뷰에서 “주변에서 유아인 선배에 대해 많이 물어봤다”고 말문을 열었다.

이어 “정말 멋있는 분이다. 현장에서는 많이 못 만났다. 극중 아이돌처럼 인기가 많은 유명한 작가이지 않나. 실제로도 연예인 구경하는 기분이었다. 유아인 선배랑 촬영하는데 영화를 찍는 것 같았다. 톱스타인데도 먼저 현장에서 나오시고 주변 사람들에게 다가가 인사를 했다. 연기도 정말 잘하시지 않나. 정말 멋있다”고 말했다.

극중 양진성은 유령 작가 유진오(고경표 분)를 짝사랑했다. 그는 “실제로는 말이 안된다”면서도 “사차원 방진이는 탱탱볼 같다. 어디로 튈지 모르는 순수한 아이다. 그래서 납득이 됐다”고 설명했다.

양진성은 무엇보다 고경표 덕분에 마방진에 쉽게 몰입할 수 있었다고. 양진성은 “고경표도 정말 멋있다. 목소리도 멋지다. 촬영장에서는 천진난만하다. 저보다 한 살 동생이다. 제가 박진주랑 친하다. 둘이서 ‘질투의 화신’에 같이 출연했다. 제가 ‘시카고 타자기’ 촬영하기 전 박진주에게 물어봤는데 정말 좋은 분이라고 들었다. 유명하다고 하더라”고 밝혔다.

양진성은 고경표에 대해 “정말 누구와도 잘 이야기하고 소탈한 편이다. 현장에서는 아이 같은데 촬영 들어가면 상남자로 변했다. 목소리도 정말 좋다. 덕분에 자연스럽게 방진이 캐릭터에 몰입할 수 있었다”고 감사한 마음을 전했다.

양진성은 임수정에 대한 칭찬도 아끼지 않았다. 그는 “드라마가 예상보다 시청률이 안 나와서 현장 분위기가 안 좋으면 어떻게 하나 걱정하기도 했다. 저는 일주일에 한두 번 정도 촬영이 있었다. 극중에서 마방진 캐릭터가 발랄하니까 현장 분위기를 밝게 올려야겠다는 마음으로 갔다. 그런데 (임)수정 언니가 먼저 다가와서 기운 빠지지 말고 으쌰 으쌰 하자고 했다. 더 재미있게 하자고, 그러면 시청률이 오를 거라고 말해주더라. 정말 멋있었다. 소탈하고 멋진 분”이라며 애정을 드러냈다.


양소영 기자 ysy@spotvnews.co.kr



많이 본 연예정보
  • 연예뉴스
  •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