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왼쪽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이슈S] 에이핑크, 살해 협박에 외출 자제령…한밤 중 비상

2017년 06월 15일 12:15
[스포티비스타=심재걸 기자] 걸 그룹 에이핑크가 살해 협박을 받아 주위의 우려를 사고 있는 가운데 소속사는 멤버들의 외출 자제령을 내렸다.

경찰은 지난 14일 밤 한 신원미상자로부터 '에이핑크의 소속사 사무실을 찾아 칼로 멤버들을 살해하겠다'는 협박 전화를 받았다. 즉각 경찰은 신변 안전을 위해 강력계 형사를 소속사로 출동시켰다.

플랜에이엔터테인먼트는 15일 "강남 경찰서가 현재 사건을 수사 중이며, 다양한 협조와 함께 수사 경과를 지켜보고 있다"며 "당사는 협박 용의자의 신원이 빠른 시일 내에 파악될 수 있도록 경찰 수사에 성실히 협조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에이핑크 측은 철저하게 멤버 안전에 대비할 계획이다. 경호도 한층 강화시킨다. 그러면서 "향후 소속 아티스트를 상대로 이뤄지는 악플과 각종 위협에 대해 더욱 엄정히 대할 계획"이라고 전했다.

다음은 플랜에이엔터테인먼트가 밝힌 경위.

-2017년 6월 14(수) 오후 7시 40분께 서울 논현동에 위치한 에이핑크의 소속사 플랜엔터테인먼트 사무실로 경찰이 출동하는 일이 있었습니다.  
 
-경찰에 따르면 미상자가 이날 오후 112로 "14일 오후 9시에 에이핑크의 소속사 사무실을 찾아 칼로 멤버들을 살해하겠다"라고 협박 전화를 걸어왔습니다. 
 
-이후 8시 30분께 사복 차림의 서울 강남 경찰서 강력계 형사 6명이 건물 주변에 배치돼 체포 등을 준비했고, 비슷한 시각 서울 강북에 위치한 멤버들의 연습실에도 관할 지구대가 출동, 혹시 모를 사고를 대비했습니다.
 
-오후 10시께까지 협박범이 나타나지 않았고, 형사들은 이후 소속사 직원 등을 상대로 그간의 정황에 대해 관련 추가 조사를 벌였습니다.
 
-연습을 중단하고 있던 멤버들 역시 오후 10시께 숙소로 복귀하였으며, 소속사는 혹시 모를 사태에 대비해 숙소 인근에 소속사 직원 등을 상시 대기시켰습니다. 
 
-강남 경찰서가 현재 사건을 수사 중이며, 소속사는 다양한 협조와 함께 수사 경과를 지켜보고 있습니다. 당사는 협박 용의자의 신원이 빠른 시일 내에 파악될 수 있도록 경찰 수사에 성실히 협조할 계획입니다.
 
-에이핑크 멤버들은 다행스럽게 금일(15일) 공식 일정은 없는 상황입니다. 가급적 대외 외출을 자제한 가운데, 피치 못할 이동이 발생하는 경우 개별 동선 및 개별 멤버마다 매니저가 동행해 안전을 대비할 계획입니다.
 
-더불어 사설 경호업체에도 도움을 요청, 당분간 멤버 전원의 경호를 가까이서 대비토록 조치하였습니다.

심재걸 기자 shim@spotvnews.co.kr





많이 본 연예정보
  • 연예뉴스
  •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