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왼쪽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비디오스타' 크라운제이 "2억 5천 보증 사기 당해…빚 다 갚았다"

2017년 06월 19일 15:47
페이스북 라인
공유하기

구글+구글+ 카카오톡카카오톡 카스카스 라인라인 밴드밴드 URL복사URL복사

URL 복사

아래의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 '비디오스타' 크라운제이가 활동 중단을 할 수밖에 없었던 사연을 털어놨다. 제공|MBC 에브리원
[스포티비스타=양소영 기자] 가수 크라운제이가 ‘비디오스타’를 통해 5년간 활동을 중단할 수밖에 없었던 억울한 사연에 대해 밝힌다.

20일 방송될 MBC 에브리원 ‘비디오스타’에는 안문숙, 장도연, 크라운제이, 유재환, 우주소녀 수빈이 출연한다.

크라운제이는 최근 진행된 ‘비디오스타’ 녹화에서 ‘우리결혼했어요’를 찍은 후 매니저에게 보증사기를 당했던 일화에 대해 입을 열었다. 크라운제이는 “미국에서는 보증을 서줘도 내가 돈을 대신 갚을 필요가 없다. 미국에서 보증을 선다는 건 그 사람의 신용을 증명해주는 정도라 한국과는 다르다. 내가 한국의 보증에 대해 잘 모른다는 걸 알고 매니저는 나에게 거짓말을 하고 보증을 서달라고 했다”며 당시 상황에 대해 설명했다.

크라운제이는 친한 형이기도 하고 많이 믿었기에 보증을 섰다. 하지만 얼마 후 매니저는 잠수를 타고 모든 빚은 크라운제이가 떠맡게 되었다. 크라운제이는 “빚을 부담하게 된 것 뿐만 아니라 그 매니저가 나를 음해하려고 자신의 몸을 자해하고 내가 폭행했다고 신고했다”며 억울함을 드러냈다.

크라운제이는 “강도 상해 무죄를 입증하기 위해 2년의 시간을 쏟았다. 미국에서 했던 음반 계약도 모두 엎어지고 어려운 시간을 지나 이제는 무죄를 입증했다”며 그 동안 힘들었던 마음을 털어놓았다.

크라운제이의 힘들었던 과거 일을 들은 ‘비디오스타’ MC들은 “억울함이 풀어져 다행이다”, “이제는 좋은 일만 있길 바란다”며 크라운제이를 응원했다.

크라운제이의 고백은 20일 오후 8시 30분 방송되는 ‘비디오스타’에서 확인할 수 있다.




양소영 기자 ysy@spotvnews.co.kr





많이 본 연예정보
  • 연예뉴스
  •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