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왼쪽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S'PICK] '인생술집' 로이킴-임수향, 그들이 '술사친'이 된 이유

2017년 08월 11일 10:29

▲ '인생술집'에 '술사친' 로이킴과 임수향이 떴다. 사진|tvN 방송화면 캡처
[스포티비스타=양소영 기자] ‘인생술집’에 반전 술친구가 떴다. 배우 임수향과 가수 로이킴이 ‘술사친’이 된 계기를 공개하며 의외의 친분을 드러냈다.

10일 방송된 tvN ‘인생술집’에는 유쾌한 ‘절친’ 임수향과 로이킴이 출연했다. 로이킴과 임수향은 가수 강민경의 크리스마스 파티 때 친해졌다고 밝혔다. 

로이킴은 이날 “Mnet ‘슈퍼스타K4’ 할 때 잠깐만 인사를 나누긴 했다”면서“ 몇 년 전 크리스마스 때 외로운 연예인들끼리 다 모였다. 다비치 강민경의 집이었다. 파티를 한다고 해서 정말 많은 분들이 왔다. 그때부터 친해졌다. 이후에 저랑 친한 사람들이랑도 친해서 같이 보다보니까 친해졌다”고 말했다.

임수향은 ‘반듯한 이미지’를 가진 로이킴의 반전 모습을 폭로했다. 임수향은 “‘슈스케’ 봤을 때는 멋있는 친구고 ‘엄친아’라고 생각했다”며 “크리스마스 때는 당돌하더라. 본인은 계속 아니라고 하는데, 주차를 도와주러 왔는데 반말을 하더라”고 설명했다. 로이킴은 임수향의 폭로에 당황한 모습을 보이기도. 

이어 임수향은 “서로 금방 친해졌다. (파티 때) 뮤지션들이 많으니까 옆에서 기타치고 화음 쌓고 그러더라. 아무도 약속을 하지 않았는데, 엄청난 공연을 봤다”고 당시를 회상했다.

MC들은 ‘술사친’ 임수향과 로이킴에게 술버릇을 물어봤다. 임수향은 “기분 좋을 때만 마신다. 슬플 때는 술을 안 마신다. 술은 기분 좋을 때 기분 좋은 사람과 마신다”고 말했다. 임수향과 친분이 있는 MC 김희철은 임수향이 술을 마신 후 노래를 부른 일화를 공개했다. 로이킴은 “만취 중엔 노래해서는 안 되는 사람이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그런가하면 두 사람은 서로에 대해 “이성으로 보이지 않는다”고 입을 모았다. 로이킴은 “그럴만한 분위기가 형성되는 크루가 아니다. 대선배도 있고 다 내려놓고 노는 자리다”고 선을 그었다. 임수향 역시 “그럴 마음이 하나도 없는 사람들이다”고 털어놨다.

로이킴은 과거 노래를 만들고 임수향에게 제일 먼저 들려준 적도 있다고. 로이킴은 “말레이시아에서 공연을 하고, 호텔 화장실이 좋아서 와인을 마시면서 곡을 썼다. 임수향이 있는 단톡 방에 노래를 보내줬다”며 “가사를 써내려가고 있는 중이었다. 여자 입장을 듣고 싶었다. 그런데 임수향이 ‘내가 지금 가사를 독백으로 연기해보겠다’고 하더라. 임수향이 보내 준 독백을 들어봐야 한다”고 강조했다.

임수향은 “들려주려니 너무 창피하다”고 쑥스러운 모습을 보였다. 로이킴은 “나 못 듣겠다”며 자리에서 일어났다. 이어 임수향이 직접 녹음한 독백이 공개됐다. MC들과 로이킴은 임수향의 음성에 모두들 기겁했다. 임수향은 “웃기려고 한 거다”라고 밝혀 웃음을 선사했다.

이 밖에도 임수향과 로이킴은 가족에 대한 이야기를 털어놓는가 하면 솔직하고 털털한 매력을 드러내며 훈훈함을 자아냈다.




양소영 기자 ysy@spotvnews.co.kr



많이 본 연예정보
  • 연예뉴스
  •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