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왼쪽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프듀2' 김용국·김시현, 악플러 고소장 접수 "선처 없다"

2017년 08월 11일 19:24

▲ 김용국과 김시현의 소속사가 법적 대응 진행 상황을 알렸다. 제공|춘 엔터테인먼트
[스포티비스타=이호영 인턴기자] '프로듀스 101' 출신 김용국과 김시현의 소속사가 악성 댓글에 대한 법적 대응 진행 상황을 알렸다.

11일 김용국과 김시현의 소속사 춘엔터테인먼트 관계자는 "김용국이 Mnet '프로듀스101 시즌2'에 출연했을 때부터 받아 온 악성 게시글에 관한 PDF 자료에 8월 8일~8월 11일까지 추가로 업로드된 자료를 포함해 검토를 마쳤다. 8월 11일 오후 4시 서울서초경찰서에 1차 고소장을 제출했다"고 밝혔다.

소속사는 "당사가 목격하거나 그동안 공식 메일을 통해 보내주신 내용 중 가장 죄질이 나쁘고, 오랜 시간에 걸쳐 반복적으로 악성 게시글을 작성해 온 일부 작성자에 대해 1차 고소장을 접수했다, 선처와 예외 없이 강경하게 대응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김시현을 향한 악성 게시글에 관련된 PDF 자료도 추가 검토를 마친 후 고소장을 제출할 예정이다. 김용국을 향한 악성 게시글 유포가 더 이른 시점부터 많은 양으로 진행돼 1차 고소장을 먼저 접수했다"고 덧붙였다.

앞서 소속사는 유닛그룹 두 사람을 향한 악의성 짙은 비방, 인신 공격성 발언, 허위 사실과 악성 루머 등에 대해 법률적 검토를 마치고 법적 대응을 시작했다고 알린 바 있다. 이와 관련한 현재 진행 상황을 알린 것이다.


이호영 인턴기자 lhy@spotvnews.co.kr



많이 본 연예정보
  • 연예뉴스
  •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