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왼쪽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초점S] '부암동 복수자들' 이준영, 첫 연기 도전 합격점 받을까

2017년 10월 11일 07:26

▲ '부암동 복수자들' 이준영이 연기 도전에 나선다. 제공|tvN
[스포티비스타=양소영 기자] 그룹 유키스 멤버 준이자 배우 이준영이 ‘부암동 복수자들’로 첫 연기 도전에 나선다.

tvN 새 수목드라마 ‘부암동 복수자들’(극본 김이지 황다은, 연출 권석장)이 11일 첫 방송된다. ‘부암동 복수자들’은 재벌가의 딸 김정혜(이요원 분), 재래시장 생선장수 홍도희(라미란 분), 그리고 대학교수 부인 이미숙(명세빈 분)까지 살면서 전혀 부딪힐 일 없는 이들이 계층을 넘어 가성비 좋은 복수를 펼치는 ‘현실 응징극’이다.

이준영은 ‘부암동 복수자들’을 통해 연기에 첫발을 내딛는다. 극중에서 복자클럽의 청일점인 이수겸을 연기한다. 이수겸은 복수를 실행하는 가이드 역할을 하는 막내 겸 브레인. 이준영은 사투리를 쓰는 고등학생으로 등장해 베테랑 배우 이요원 라미란 명세빈과 함께 훈훈한 케미를 보여줄 예정이다.

이준영은 앞서 열린 제작발표회에서 이요원 라미란 명세빈과 호흡을 묻는 질문에 “처음에는 부담스럽기도 했다. 선배님들이 현장 분위기를 좋게 제가 잘 적응할 수 있게 만들어줬다”며 “그래서 연기하기 편했고 감사드린다. 함께 호흡 맞춰서 영광이다”고 말해 기대감을 높이고 있다.

▲ '부암동 복수자들' 이준영. 제공|tvN
섬세한 영상미를 자랑하는 ‘파스타’ ‘미스코리아’ ‘구여친클럽’의 권석장 PD는 이수겸 역에 유키스 준을 캐스팅한 이유를 직접 밝혔다.

그는 “오디션을 봤다. 표정 없이 앉아있었다. 이게 선입견인데 보통 아이돌이 밝고 건강한 느낌을 주려고 어찌 보면 인위적인 표정을 짓는 경우가 있다”며 “(이준영이) 표정 없이 앉아있는데 얼굴에 그늘 같은 게 묻어나더라. 매력 있었다. 묘하게 설명하기 어려운 캐릭터의 경험이나 성장 배경에도 그런 게 있다. 특별한 연기 없이, 표정 없이, 노력 없이 자연스럽게 표현이 가능하겠다 싶었다”고 설명했다.

이어 “두 번째로는 사투리 연기에 대해 고민이 많았다. 사투리를 잘 소화하지 못하면 감정 표현에 지장을 준다. 사투리를 포기해야하나 생각했는데 오디션을 볼 때 친구들한테 도움을 받았다고 하는데 곧 잘하더라. (극중 설정인) 사투리를 유지해도 되겠다 싶었다. 훈련 받지 않아서 서툴지만 힘 같은 게 느껴졌다”며 이준영에 대한 신뢰를 드러냈다.

이준영이 권석장 PD의 믿음처럼 극중 청일점 역할을 잘 해내며 연기돌로 성공적인 시작을 알릴 수 있을지 관심이 쏠리고 있다.

‘부암동 복수자들’은 11일 오후 9시 30분 첫 방송된다.








양소영 기자 ysy@spotvnews.co.kr



많이 본 연예정보
  • 연예뉴스
  •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