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왼쪽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이번 생은 처음이라' 정소민, 60분 빈틈없이 채웠다

2017년 10월 11일 08:45

▲ '이번 생은 처음이라' 정소민이 물오른 연기력을 뽐냈다. 사진|tvN 방송화면 캡처
[스포티비스타=양소영 기자] 배우 정소민이 단단한 감정 연기로 60분을 빈틈없이 채웠다.

10일 방송된 tvN 새 월화드라마 ‘이번 생은 처음이라’에서 정소민은 눈빛 연기부터 눈물 열연까지 여주인공 캐릭터를 고스란히 드러내는 돌직구 연기력으로 시청자를 사로잡았다.

명문대 출신 드라마 보조작가 윤지호 역을 맡은 정소민은 혼전 임신한 남동생 덕분에 홈리스가 된 고단한 현실과 대박 작가를 꿈꾸는 달콤한 이상 사이에서 힘겨워하는 인물의 내면을 사실적으로 표현하며 한층 더 묵직해진 연기력을 드러냈다.

전작 ‘아버지가 이상해’에서는 상큼하면서도 발랄한 ‘로코퀸’의 매력에 집중했다면 ‘이번 생은 처음이라’에서는 청년 세대의 공감을 자아내는 진지한 연기력으로 변화를 예고해 눈길을 끈다.

압권은 ‘짠내’ 나는 현실에 치인 지호의 울분과 절규에 있었다. 첫 만남에 키스로 실례한 집주인 남세희(이민기 분)의 집에 머물 상황이 안 돼 작업실에서 잠을 청한 지호(정소민 분)는 3년간 짝사랑했던 조감독이 자신의 태클로 드라마 진행에 잡음이 나자 행패를 부리고 추행까지 한 것. 팍팍한 현실에서도 꿋꿋하게 버텼던 자존심마저 무너지면서 참아왔던 분노를 폭발시켰다.

정소민은 흠잡을 데 없는 깊고 섬세한 내면 연기로 캐릭터의 몰입력을 높였다. ‘로코퀸’다운 러블리한 매력에 현실 공감형 연기력까지 덧입으며 또 하나의 인생작 추가를 예약했다.

엔딩에서 “시간되면 결혼하실래요”라는 세희의 제안에 덜컥 응하는 지호의 모습이 그려지면서 시청자의 호기심을 자극했다. 탄탄한 연기력을 보여준 정소민이 수지 타산 로맨스를 어떻게 표현할지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양소영 기자 ysy@spotvnews.co.kr



많이 본 연예정보
  • 연예뉴스
  •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