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왼쪽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인터뷰S] '염력' 심은경, 평범한 사람을 연기 한다는 것

2018년 02월 12일 11:41
▲ 영화 '염력'에 출연한 배우 심은경. 제공|매니지먼트 AND

[스포티비스타=이은지 기자] 영화 ‘염력’은 영화를 보기 전에는 그 이야기를 상상하기 힘들다. 연상호 감독의 전작인 ‘부산행’과 마찬가지다. ‘부산행’이라는 제목만 보고는 이 영화에 좀비가 등장할 것이라고는 생각하지 못했다. ‘염력’ 역시 제목만으로 내용을 상상하기에 친절한 듯 하지만, 이처럼 불친절 할 수 없는 제목이다.

시나리오를 보고도 마찬가지다. 물론 스토리는 알겠지만, 염력이라는 소재가 영화 안에 어떻게 담길지 상상이 되지 않았다. 배우 심은경이 그랬다. 영화 속 그려질 화면 뿐만 아니라 자신이 연기한 루미 캐릭터 역시 상상이 되지 않았다고 했다.

심은경이 연상호 감독과 이야기를 많이 나눈 부분은 염력이 아니었다. 영화의 전반적인 이야기로 시작을 했지만, 결국은 루미 캐릭터였다. 루미를 어떻게 그려 나갈 것인지 상의를 많이 했다. 너무나도 평범한, 연기를 하지 않음으로써 완성되는 루미는 큰 난관이었다.

“모든 작품, 모든 캐릭터를 준비하는 과정은 힘들다. 매 작품 감독님의 의견을 많이 듣고 싶고, 그것을 내 것으로 만들려는 경향이 있다. 기존에는 독특한 성격, 캐릭터를 지닌 인물을 많이 연기 했는데, 이번에는 캐릭터성이 있는 인물이 아니다. 영화와 같이 흘러가는 인물이다. 중심을 잘 잡아야 했고, 그런 부분이 오히려 어렵게 다가왔다.”

루미는 평범한 인물이다. 물론 어린 시절 상처와 사연을 가지고 있지만, 누구나 사연 하나쯤은 품고 살아간다고 생각한다면, 극적인 상황 속에서 성격마저 변해 버린 인물과는 다르다. 어머니와 함께 치킨집을 운영하는, 어쩌면 “평범하고 열심히 살아가는 사람의 모습”이었다. 심은경 역시 그 모습을 보여주는 것이 목적이었고, 그것을 의도했다.

“쉽지 않았다. 그런 부분이 어렵게 다가왔다. 연상호 감독님과 연기적으로 어떻게 풀어낼지에 대해 많은 이야기를 나누면서 하나씩 만들어나갔다. 사실감이 있으면서 영화에 동화되는 캐릭터이길 원했다. 이 캐릭터가 관객으로 하여금 영화에 잘 빠져들게 하고 흐름을 보여주면 성공이라 생각했다. 그런 의미로 루미를 생각하고 연기했다.”

▲ 영화 '염력'에 출연한 배우 심은경. 제공|매니지먼트 AND

‘염력’에는 가족에 대한 다양한 감정이 담겨 있다. 하지만 이 부분이 쉽게 드러나지도, 표현되지도 않는다. 깊게 보여주지 않고, ‘그렇다 치고’라는 식으로 넘기는 부분이 많다. 루미가 지닌 슬픔의 표현도 그렇다. 자신의 가게가 철거를 당하고, 유일한 혈육이라 생각했던 어머니는 사고를 당한다. 하지만 루미가 느끼는 슬픔이 어느 정도인지 느낄 시간은 없다.

“루미 입장에서 어머니를 잃은 슬픔도 크지만, 당장 앞에 있는 일(철거)에 대한 대책을 강구해야 한다. 마음을 굳게 먹고 강인하게 나갈 것이라 생각했다. 루미 입장에서 슬픔에 빠져 있다기 보다는, 당장 앞에 있는 문제들을 해결하려 했을 것이다. 또 어머니의 억울함을 푸는 방법이라 생각했을 수도 있다. 삶의 터전을 빼앗긴 억울함 등 문제를 빨리 해결하기 위해 강인한 모습을 담으려고 했다.”

‘염력’이 공개된 후 가장 많은 반응은 용산 참사를 모티브로 했냐는 것이었다. 연상호 감독과 배우들의 생각은 달랐다. 특정 사건이 모티브가 아니라는 것이다. 같은 이유로 출연이 부담스럽지 않았다. 비록 전혀 의식하지 않았던 것은 아닐지라도 말이다.

“우리 영화는 평범한 시민이 초능력을 갖게 됐을 때, 그것을 사용했을 때 관객들이 카타르시스를 느낄 수 있는 영화다. 연상호 감독의 새로운 히어로 무비라는 생각을 했다. 그런(용산 참사) 부분을 전혀 의식하지 않았던 것은 아니다. 용산 참사를 좀 더 자세하게 보여주는 ‘공동정범’이라는 영화가 있다. 우리 영화는 평범한 사람이 살아가는 이야기에 집중했다.”

그렇다면 이번 작품을 통해 철거민을 바라보는 시선이 달라졌을까. 그것은 아니었다. 관심이 없는 것이 아니라, 원래부터 알고 있었고 처음부터 전혀 의식이 없지 않았다는 것이다. “이 영화를 통해 그런 의식이 더 깨어 났가디 보다”는 잘 알아야 한다는 생각은 늘 품고 있었다.

▲ 영화 '염력'에 출연한 배우 심은경. 제공|매니지먼트 AND

심은경은 인터뷰 사이 사이 ‘염력’을 ‘연상호표 히어로 무비’라는 표현을 사용했다. 심은경이 생각하는 ‘연상호표 히어로’ 무비는 무엇일까. 그 이야기로 영화에 대한 인터뷰를 마무리 했다.

“석헌을 포함한 모두가 웃으면서 영화가 끝난다. 모두가 행복하게 끝나는 것이 히어로 무비라고 생각했다. 연상호 감독님의 영화는 투박하다. 멋스럽지는 않지만, 그 안에서 한번 더 비트는 것이 있다. 영화 팬으로 내가 좋아하는 부분이다. 그런 스타일이 연상호 감독님만의 색인 것 같다.”


이은지 기자 yej@spotvnews.co.kr



많이 본 연예정보
  • 연예뉴스
  •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