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왼쪽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송강호 주연 '택시운전사', 8월 개봉 확정…2차 예고편 공개 (영상)

2017년 06월 19일 11:39
페이스북 라인
공유하기

구글+구글+ 카카오톡카카오톡 카스카스 라인라인 밴드밴드 URL복사URL복사

URL 복사

아래의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 영화 '택시운전사' 2차 예고편. 제공|쇼박스

[스포티비스타=이은지 기자] 영화 '택시운전사'가 오는 8월 개봉을 확정 짓고 2차 예고편을 공개했다.

공개된 '택시운전사'(감독 장훈) 2차 예고편은 1980년 5월 광주에 있었던 평범한 사람들의 이야기를 엿볼 수 있다.

시작은 1980년 서울 시내의 전경이다. 그 속에서 시위대 때문에 막힌 도로를 피해 운전하던 중 갑자기 튀어나온 사람 때문에 백미러가 부숴지자 울상을 짓고, 자동차 정비소에서 수리비를 깎는 김만섭(송강호)의 모습은 평범한 소시민으로서 고생스러운 일상 속에서도 밝고 생활력 강한 성격을 보여준다. 

또 광주로 향하는 독일 기자 위르겐 힌츠페터(피터, 토마스 크레취만)와 그의 손을 무작정 잡고 "타타타"라며 자신의 택시에 태우는 만섭의 만남은 앞으로 이들이 겪을 일들에 대한 궁금증을 자아낸다.

삼엄한 경계로 광주에 들어갈 수 없었던 만섭이 광주로 갈 수 있는 샛길을 한 노인에게 물어보고 "거기가 어딥니까?!"라고 외치는 장면, 광주에 도착해 이들이 처음 만난 광주 대학생 구재식(류준열)이 위르겐 힌츠페터(피터)에게 익숙하지 않은 영어로 더듬더듬 "알 유 아… 리포터?"라고 물어보는 장면까지 웃음을 유발한다.

먼 길을 달려온 만섭과 위르겐 힌츠페터에게 소박한 식사를 대접하는 광주 택시운전사 황태술(유해진), 갓김치를 먹고 매워하는 위르겐 힌츠페터와 이를 보고 웃는 사람들의 모습은 힘든 상황에서도 웃음을 잃지 않는 순수함과 말이 아닌 마음으로 통했던 이들의 이야기를 전달한다.

훈훈했던 분위기는 멀리서 총소리가 울려퍼진 후 달라진다. 광주를 취재하러 온 위르겐 힌츠페터를 쫓는 군인들과 이들을 피해 도망치는 만섭 일행의 모습은 광주의 심상찮은 상황을 알린다. 마지막으로 생각지도 못했던 광주의 상황을 보게 된 만섭이 "아빠가… 손님을 두고 왔어"라는 대사와 함께 눈물을 보이는 모습은 보는 이로 하여금 가슴 한 구석의 울컥함을 이끌어낸다.

한편 '택시운전사'는 1980년 5월, 서울의 택시운전사 ‘만섭’이 통금시간 전까지 광주에 다녀오면 큰 돈을 준다는 말에, 독일기자 피터를 태우고 아무것도 모른 채 광주로 가게 된 이야기를 그린 작품이다. 오는 8월 개봉 예정이다.

영화 '택시운전사' 2차 예고편

이은지 기자 yej@spotvnews.co.kr





많이 본 연예정보
  • 연예뉴스
  • 포토
  • 영상